> 정치/행정 > 지방자치단체
'인천! 우리가 만들어 가는 미래' 500인 원탁토론회‘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 시정 슬로건 확정
글=문종권 기자
사진= 김민식 사진기자  |  jkmoon117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9  10:14: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디어인천신문 문종권 기자] '내가 꿈꾸는 인천! 우리가 만들어 가는 미래' 주제로 500인 인천 시민시장에게 듣는다 원탁토론회가 8일 개최됐다.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범 시의장, 시의원 등이 시민시장 일원으로 참여, 시민시장과 동일하게 자리를 배정받아 형식과 격식을 내려놓고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에 앞서 힐링공연이 펼쳐졌다.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으로 구성된 비밥합창단과 퓨전국악 구름, 그리고 실버공연단 하늘빛 합창단이 가을빛 청취가 물씬 풍기는 작은 음악회를 가졌다

 
   
 
 이날 시정슬로건 선정투표에서는 인천 서구 김소영 씨가 제안한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이 39.29%로 민선 7기 시정슬로건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어진 토론회 첫 번째 내가 살아온 인천에서 가장 부족했던 정책은? 주제 토론결과 고르게 발전하는 인천이 26.6%, 시민참여시대 인천선언 20%, 복지도시 인천이 19.50%, 수준 높은 인천교육 15.30%, 지역경제 경쟁력 혁신이 12.10%로 도출됐다.

 시민들은 인천에서 가장 부족했던 정책은 원도심 문제, 지역차별 문제와 시민시정 참여부분을 꼽았다.

다음으로 미래 세대를 위해 인천이 우선해야 할 정책은? 토론에서는 성장동력 혁신과 일자리 문제해소가 37%, 미래인재육성 교육이 23%, 지역균형발전이 15%, 행정혁신이 7%로 나타났다.

 토론회에 참가한 한 시민은 “시민시장들이 지역발전을 위해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열띤 토론을 통해 시정에 함께 참여한다는 자부심으로 즐겁게 토론회에 임했다”고 전했다.

이에 박 시장은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이것이 토론문화를 확산하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며 “시민 의견을 들을 수 있는 다양한 통로를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문종권 기자
사진= 김민식 사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정창규 시의원, 인천승기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에 따른 이전 건립 촉구
2
국내 항공사 안전불감증 심각
3
인천중부署 "안전띠 꼭 착용하세요"
4
인천TP '전문가 초청 기술세미나'
5
임대아파트내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 비중 너무 낮아
6
인천성모병원, 어지럼증환자 원스톱 진료
7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고객 만족도 향상 총력
8
"인천공항 실내지도 안내와 AR 네비게이션까지"
9
머크의 '한국 생명과학 운영본부 건립 착공식'
10
다이소 "10월31일 할로윈 데이 용품 200종"출시
프리미엄 링크
[社告] ‘제6회 월미알몸마라톤대회’ 오는 12월 16일 개최
믿을만한 건설전문인력사무소 마루인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02-200 인천시 남구 주안동17-1 주안시범공단 부대동303호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32-873-3008~9  |  팩스 : 032-873-301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다 06061  |  등록일 : 2013.05.01  |  발행인 : 엄홍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홍빈
Copyright © 2013 미디어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