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체육 > 스포츠(프로)
‘미녀골퍼’ 박결, KLPGA 데뷔 4년만에 첫 우승
이경식 기자  |  insufirst@mediai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9  08:41: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8일 제주 서귀포 핀크스GC에서 열린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생해 첫 우승을 차지한 박결 <사진 = KLPGA 제공 >
[미디어인천신문 이경식 기자] ‘미녀골퍼’ 박결이 KLPGA에서 마지막 뒷심을 발휘하며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8일 제주도 서귀포시핀크스 골프클럽(파72. 6,643야드)에서 열린 KLPGA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 4라운드에서 6타를 줄인 박결은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하며 2015년 데뷔 이후 첫 우승 상금(1억6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순천 출신인 박결은 아마추어 국가대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골프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고 같은 해 KLPGA 투어 시드전을 1위로 통과하며 많은 기대 속에서 데뷔했다.

박결은 2015년 2회, 2016년 1회, 2017년 1회, 2018년에도 2회 등 준우승만 6번 하면서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날 박결은 제주도에서 짜릿한 역전극으로 우승의 한을 마침내 풀어냈다.

마지막 4라운드에서 박결은 선두 최혜용(28)에게 8타 차, 단독 2위 김민선(23)과는 5타 차 공동 10위로 출발했다.

17번홀(파3) 버디를 기록하며 4라운드에서만 6타를 줄인 박결은 김민선과 공동 선두에 오른 상태로 라운드를 마쳤다.

그러나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있던 김민선이 17번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지자 박결이 단독 1위가 됐다.

이어 김민선이 18번홀(파4) 두 번째 샷을 홀에 넣지 못하면서 박결이 우승을 확정했다.

박결은 “꿈에서도 바라던 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 많은 기대를 받고 프로에 입문했는데 4년간 우승 소식이 없어서 속도 상하고 부끄럽기도 했다”라며 “부모님이 옆에서 항상 응원해줘서 그 힘으로 버텨낼 수 있었다. 더 효도하면서 더 잘하겠다”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북측 대표단의 경기도 방문 성과와 의미(종합)
2
한화건설 '인천 미추홀 꿈에그린' 23일 견본주택 오픈 '본격 분양'
3
[기고] 과태료와 범칙금의 차이점을 아시나요?
4
'아트센터 인천' 개관
5
[역사속의 오늘] 11월19일
6
[역사의 오늘] 11월20일
7
인천공항 면세점 '세계 최고 공항면세점상' 수상
8
인천경찰청 보안수사대 분실, 인천경찰청으로 이전
9
'위험물 적재 컨테이너' 인천항 불법 야적 업체 적발
10
한국GM 신차수출물량 '타 지역항 이전' 철회
프리미엄 링크
[社告] ‘제6회 월미알몸마라톤대회’ 오는 12월 16일 개최
믿을만한 건설전문인력사무소 마루인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02-200 인천시 남구 주안동17-1 주안시범공단 부대동303호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32-873-3008~9  |  팩스 : 032-873-301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다 06061  |  등록일 : 2013.05.01  |  발행인 : 엄홍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홍빈
Copyright © 2013 미디어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