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저장강박증 가구 주거환경개선 지원.. 11월까지 10가구 지원
상태바
미추홀구, 저장강박증 가구 주거환경개선 지원.. 11월까지 10가구 지원
  • 고상규 기자
  • 승인 2024.04.0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추홀구청. 고상규 기자
미추홀구청. 

인천 미추홀구는 저장강박증을 앓고 있다고 의심되는 가구의 진단 지원 및 주거환경 개선을 적극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저장강박증을 앓는 가구는 사용 여부와 관계 없이 물건을 저장하는 증상이 있어 집안에 쓰레기가 쌓이게 되며 악취는 물론 벌레 등이 서식해 이웃에게 불편함을 초래하게 된다.

구는 미추홀구종합자원봉사센터 등 관내 3개 종합사회복지관과 협약을 맺어 저장강박 의심가구의 쓰레기 처리와 주거환경개선은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한 사후 점검도 진행할 계획이다.

구는 11월까지 관내 저장강박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의심이 되는 10가구를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동 행정복지센터와 인적 안전망을 통해 대상자를 발굴할 예정이다.

발굴된 대상자는 센터에서 모집한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으며, 관내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사후 점검과 사례관리를 진행한다. 또 저장강박증 진단 지원과 정신건강 상담, 치료 연계를 돕는다.

센터 관계자는 "저장강박증은 쌓여 있는 물건들만 치워서는 증상이 반복되어 해결이 어렵다"면서 "본인의 동의하에 상담과 병원 치료를 병행해야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7월 '인천시 미추홀구 저장강박 의심가구 지원 조례'를 제정해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조례의 지원 내용은 저장강박 의심가구의 생활폐기물 수거 지원, 보건소 등 정신건강 전문기관과 연계 지원, 주거환경 개선에 필요한 지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