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제물포르네상스 사업 현장 점검.. "속도 내야"
상태바
유정복 인천시장, 제물포르네상스 사업 현장 점검.. "속도 내야"
  • 고상규 기자
  • 승인 2024.04.0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중구 국립 해양박물관 건립 현장을 찾아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3일 유정복 인천시장이 중구 국립 해양박물관 건립 현장을 찾아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중·동구 일대 제물포르네상스 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당부했다.

인천시는 3일 유정복 시장이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 현장과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현장, 숭인지하차도 건설현장 등 원도심 개발사업 현장을 차례로 찾아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먼저 유 시장은 수도권에서는 처음으로 국립해양문화시설이 될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 현장을 찾아 추진 현황을 살펴보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중구 북성동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건립 중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지상 4층 규모로, 부지면적은 축구장(7140㎡) 약 3.7개 규모인 2만6530㎡에 달한다. 4개의 상설전시관과 1개의 기획전시실을 갖췄으며, 현재 공정률은 95%로 유물 배치와 시범 운영 후 오는 하반기 개관 예정이다.

이어 유 시장은 인천시의 대표적인 원도심 개발사업 중 하나인 동인천역 일월 복합개발사업 현장과 숭인지하차도 및 연결도로 건설공사 현장을 찾아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 사업은 민선 8기 1호 공약인 제물포르네상스 프로젝트 중에서도 핵심사업으로 꼽힌다. 인천도시공사가 참여하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동인천역 일원(약 10만㎡)을 전면 개발할 예정인데 민선 8기 내 착공이 목표다.

또 숭인지하차도 및 연결도로 건설공사는 중구 삼익아파트~동구 동국제강을 연결하는 전체 연장 2.92㎞, 폭 50~70m의 왕복 4~6차로로, 그중 송현고가교 468m, 송현터널 410m, 지하차도 950m, 일반도로 1092m다. 2022년 착공해 3월 현재 기준 공정률은 30.7%로 2025년말 개통 예정이다.

유 시장은 "지역 주민들은 물론 상인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더 이상 원도심 개발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동인천역 일대를 원도심 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조성하고, 원도심 일대 교통망을 확충하는 등 시민들이 혁신적인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유 시장은 이날 지난 1일 발생한 석남동 가방 창고 화재현장을 찾아 화재 수습상황을 살피고 화재진압에 고생한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취약 시설물에 대한 소화설비 점검과 안전교육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