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총선] 유승민 전의원 '이현웅 후보 지원 유세'
상태바
[4·10 총선] 유승민 전의원 '이현웅 후보 지원 유세'
  • 엄태규 기자
  • 승인 2024.04.0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인천부평을 이현웅 후보 지지호소
[사진=이현웅 후보 선거캠프]
[사진=이현웅 후보 선거캠프]

[미디어인천신문 엄태규 기자] 유승민 전의원이 2일 국민의힘 인천 부평구을 이현웅 국회의원 후보의 당선을 위해 지원유세에 나섰다.

유승민 전의원은 이날 인천시 부평구 부개동에 위치한 부평 기적의 도서관 사거리에서 실시된 거리유세에서 이현웅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했다.

유승민 전의원에 앞서 이현웅 후보는 먼저 부개동 주민들에게 “저 이현웅은 지난 53년간 부평에서 나고 자란 부평사람 그래서 부평을 배신할 수 없는 사람입니다. 지난 16년간 민주당이 망쳐놓은 부평원도심을 송도처럼 만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현웅 후보는“저 이현웅 역시도 옆에 계신 유승민의원님처럼 쓴소리하는 국회의원이 되겠습니다. 무조건 비난의 소리가 아니라 국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책임질 수 있도록 쓴소리를 하되 우리 정부가 잘될 수 있도록 말하겠습니다”라고 윤석렬정부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말했다.

이 후보는 “야당이 발목을 잡는다면 무조건 싸우겠지만 야당의 긍정적인 목소리는 대화하겠습니다. 그동안 여야는 대회없이 극한의 대립만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여야가 합의하는 정치로 국민이 잘살고 우리 부평구민이 잘사는 정치를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지지연설에 나선 유승민 전의원은 “이현웅후보는 8년전인 지난 2016년 이곳에서 제3지대로 출마해 기호 3번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표를 주셨습니다. 하지만 아깝게 여러분들을 위해 일할 기회를 얻지 못했습니다 ”라며 “하지만 이현웅후보 지난 8년동안 이곳을 떠나지않았고 그렇다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공천을 받기위해 권력자에게 줄을 서지도 않고 묵묵히 인내하면서 지내왔습니다. 이번이 두번 째 도전합니다. 여러분께서 도와주신다면 이현웅후보는 제가 아는 어떤 정치인보다도 소신을 지키면서 대한민국을 위해 부평을 위해 일할 것입니다. 꼭 이현웅후보를 당선시켜주십시오”라며 유권자들에게 간곡히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현웅 후보는 △7호선 급행열차 신설 △복합쇼핑몰 유치 △부평 GM 공장, 전기차 생산 투자 유치 추진 △갈산,부개지구 특별정비구역 지정 및 선도지구 추진 △부평국가산업단지 고도화 추진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선거운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