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소재 대학 네트워킹 데이'.. 인천경제청장 등 산학 협력 관계자 대거 참석
상태바
'송도 소재 대학 네트워킹 데이'.. 인천경제청장 등 산학 협력 관계자 대거 참석
  • 고상규 기자
  • 승인 2024.04.0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인천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열린 연세대 융합과학기술원 산학연협력단지 사업단 주관 '송도 소재 대학 네트워킹 데이'.
2일 인천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열린 연세대 융합과학기술원 산학연협력단지 사업단 주관 '송도 소재 대학 네트워킹 데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가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도약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경제청, 연세대 등 송도국제도시 소재 대학 산학협력 관계자들이 자리를 함께해 바이오 산업 육성에 뜻을 모았다.

인천경제청은 2일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에서 연세대 융합과학기술원 산학연협력단지 사업단 주관으로 2024 송도 소재 대학 네트워킹 데이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학 주도의 바이오클러스터 구축 및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혁신형  바이오 기업을 육성하는  대학 내 산학연협력단지 조성 사업과 관련한 현황 청취, 소통·협력을 위해 열렸다.

행사에는 윤원석 인천경제청장을 비롯해 한균희 연세대 산학연협력단지 사업단장, 송도 소재 대학 산학 협력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양대 ERICA 산학연협력단지 사업단의 산학협력 성공사례 발표를 시작으로 송도 소재 대학들의 바이오 분야 산‧학·연 현황 및 성공사례 발표, 자유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2002년 셀트리온 유치를 시작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사이언스까지 국내 굴지의 바이오 기업이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에 집결하게 되면서 송도는 이제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도약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지역 대학들이 자주 만나 소통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데 입을 모았다.

윤원석 청장은 "앞으로 K-바이오 랩허브,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등 인프라 조성과 스타트업 육성에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변화하는 바이오산업의 글로벌 가치사슬 속에서 IFEZ가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 지역의 대학들이 기술정보를 교환하고 네트워킹해 상호발전을 모색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연세대학교 대학 내 산학연협력단지 조성 사업은 대학 내 유휴부지에 기업·연구소 등을 입주시켜 대학 인프라를 기반으로 상시적인 산학협력 촉진을 유도하는 것으로 2025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2020년부터 리모델링 등의 시설 구축을 통해 24개의 기업이 유치됐다.

또 2025년까지 최종 35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공동연구과제, 네트워킹을 통한 산학연 활성화 등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