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코로나 종식과 포스트코로나 극복 위해선 "금융권의 적극적 역할 있어야"
상태바
윤관석, 코로나 종식과 포스트코로나 극복 위해선 "금융권의 적극적 역할 있어야"
  • 고상규 기자
  • 승인 2021.01.2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윤관석 국회의원(인천 남동을)은 22일 K-뉴딜 금융권 참여방안 관련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 종식과 포스트코로나 극복을 위해서는 금융권의 적극적인 역활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은행회관에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 김병욱 정무위 간사, 홍성국 경제대변인과 함께 5대 은행지주 회장을 비롯한 4대 금융권 협회장과 금융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이 같이 밝히고,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한 금융권 참여와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인사말을 통해 윤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 계획의 성공을 위해서는 민과 관의 역할 분담이 중요하며, 특히 위기 극복의 과정에서 더욱 심화된 시중의 과잉 유동성 문제를 미래성장의 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해 금융권의 역할이 결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대출 만기연장이나 이자유예 같은 노력을 기울여준 금융권에 감사의 뜻을 표한 뒤, "위기 종식 때까지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나 중소상공인의 고통 경감과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재정과 함께 금융권도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 더 고민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위원장은 "지금은 과거와 같은 관치의 시대가 아닌 협치의 시대인 만큼, 금융권이 모범적인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코로나 위기 극복과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도에 크게 기여를 했다는 사회적 찬사를 들을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