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84명, 지역발생 53명…부산 요양병원 52명은 미반영
상태바
신규확진 84명, 지역발생 53명…부산 요양병원 52명은 미반영
  • 미디어인천신문
  • 승인 2020.10.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하루 전 100명 선에 올라선 지 하루 만에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53명으로 전날 69명에 비해 16명 감소했고, 해외유입은 31명으로 이틀 연속 30명대를 기록했다.

14일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4명 증가한 2만4889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증가한 438명으로 치명률(사망자/확진자)은 1.76%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감소한 85명을 기록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67명이다. 이에 따른 누적 완치자는 2만3030명, 완치율은 92.5%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87명 감소한 1421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84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23명, 부산 2명, 인천 8명, 대전 4명, 울산 1명(해외 1명), 경기 31명(해외 16명), 충남 1명, 검역과정 14명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10월 1일부터 10월 14일까지(2주간) '77→63→75→64→73→75→114→69→54→72→58→98→102→84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추이는 같은 기간 '67→53→52→47→64→66→94→60→38→61→46→69→69→53명' 순을 기록했다.

지역발생은 9월 24일 110명을 기록한 이후 20일째 두 자릿 수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가 59.86명으로 이틀 만에 다시 50명대로 감소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7명 확진…통계 미반영 부산 요양병원서 52명 무더기

이날 0시 통계에는 반영되지 않았지만, 부산 북구에 있는 해뜨락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2명이 집단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는 부산 485번 확진자(북구)가 전날 양성으로 확진된 이후 병원 직원과 입원환자 등 262명을 전수검사한 결과 52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52명은 직원 9명, 입원환자 43명이다. 해당 병원은 14일 새벽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코호트 격리조치란 감염병 확산을 막기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전면 봉쇄하는 것을 말한다. 485번 확진자의 감염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경북에서는 포항신항으로 들어온 파나마 선적 원료운반선 켄스프리트호 선원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사용하는 철광석을 싣고 입항한 켄스프리트호에는 선장과 필리핀 국적 선원 등 21명이 타고 있는데 이중 선원 4명이 감염됐다.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도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총 10명의 선원이 탄 러시아 냉동냉장선 사르간호에서 13일 선원 확진자 2명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은 2명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하고, 나머지 선원 8명을 선내 격리조치 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러시아 냉동냉장선 티그로2호에서 선원 3명이, 11일에는 러시아 일반화물선 코르노브스크호에서 선원 1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추석연휴 모임에서 촉발된 대전 일가족 감염은 교회수련회로 번졌다. 대전 유성구 봉명동에 거주하는 20대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들은 지난 8~10일 충남 아산의 D연수원에서 열린 교회수련회에 다녀왔다.

이 수련회에는 추석 연휴인 지난 3일 가족모임 식사 후 10~11일 확진된 일가족 7명 중 부부(대전387·388번)도 참석했다. 대전388번 확진자는 전북의 한 교회 목사다. 수련회 참석자 70명 중 이들 2명과 전주에서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대전 일가족 관련 확진자는 모두 27명이 됐다.

충남 아산에서는 지난 12일 몸살기운을 느껴 아산충무병원에 내원했다가 검사를 받은 5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방역당국은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46명 확진…고양시 네팔 연수생 4명 확진

이날 지역발생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46명으로 절반을 훌쩍 넘었다.

서울은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Δ강남구 Δ관악구 Δ동대문구 Δ은평구 Δ양천구 Δ동작구 Δ마포구 Δ서대문구 Δ종로구 Δ중랑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강남구에서는 관내 확진자의 가족인 논현동 주민 3명(강남구 283~285번)이 자가격리를 하다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는 지난 5~7일 관내 '역삼현대벤처텔'(테헤란로25길 20) 1317호에 방문한 사람은 검사를 받으라는 공지를 보내기도 했다.

관악구에서는 주민 3명(관악구 422~424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악구 422번은 가족인 관악구 382번, 384번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관악구 423번은 관악구 415번과 접촉했다. 관악구 424번의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동대문구에서도 주민 2명(동대문구 169~170번)이 전날(12일) 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확인했다. 동대문구 169번은 어머니인 동대문구 165번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지난 11일부터 가래 증상을 보였다.

동대문구 170번은 지난 5일부터 몸살 기운을 보였으며 그와 동거하는 가족 2명은 모두 이날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됐다. 은평구에서는 지난 8일 증상을 느낀 주민 1명(은평구 255번)이 이날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자가격리 중이어서 이동 동선은 없었다.

양천구에서도 신정3동에 거주하는 주민 1명(양천구 182번)이 발열 등의 증상이 있어 전날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작구에서는 주민 1명(동작구 249번)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그와 동거하는 가족 3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마포구에서도 주민 2명이 관내 확진자와 접촉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은 이날 오후 보라매병원에 입원했다. 서대문구에서도 홍은1동에 거주하는 주민 1명(서대문구 132번)이, 종로구에서도 주민 1명(종로구 92번)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랑구에서도 주민 3명(중랑구 196~198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동두천27번 확진자와 접촉한 20대와 감염경로 미상인 20대 등이, 울산에서는 지난 12일 입국한 인도 국적 20대 유학생이, 경기 파주에서는 확진자인 이웃과 접촉한 50대가 감염되는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지난 11일 11명의 감염자가 나왔던 네팔 연수생들 중 4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총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네팔 연수생 확진자(고양 425·426·428·429번)는 덕양구 내유동 국제법률경영대학원대학교의 한국어연수(1년 과정)를 위해 지난 10일 입국한 연수단의 일원이다.

 

 

 

1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4명 증가한 2만4889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84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23명, 부산 2명, 인천 8명, 대전 4명, 울산(해외 1명), 경기 15명(해외 16명), 충남 1명, 검역과정 14명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