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말 차단용 마스크' 입자 차단율 75%…KF80 성능과 비슷
상태바
'비말 차단용 마스크' 입자 차단율 75%…KF80 성능과 비슷
  • 미디어인천신문
  • 승인 2020.10.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사 마스크(왼쪽)와 비말 차단용 마스크(서울시 제공).


비말 차단용 마스크의 입자 차단율이 평균 75%로 보건용 마스크(KF80)과 비슷하다는 시험 결과가 나왔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가 KF80 마스크와 성능은 비슷하면서 숨 쉬기는 훨씬 수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7일부터 25일까지 시중에 유통되는 의약외품 비말차단용 마스크 10개 품목과 공산품 망사 마스크 7개 품목 총 17개 품목에 대한 입자차단 성능 시험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 10개 품목의 분집포집효율은 평균 75%로 조사됐다. 그중 5개 품목은 80% 이상이었다. 분집포집효율은 마스크가 작은 입자를 걸러주는 비율을 측정하는 시험이다. 염화나트륨을 활용해 평균 0.6 ㎛의 에어로졸 입자를 생성한 뒤 시험한다.

반면 비말 차단용 마스크가 보건용 마스크에 비해 숨 쉬기는 훨씬 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의 안면 부흡기 저항은 평균 16 Pa로 KF80 등급 마스크(60 Pa 이하)보다 상당한 낮은 수준이었다. 안면 부흡기 저항시험은 사람이 공기를 들이마실 때 마스크 내부가 받는 저항을 평가한다.

망사 마스크는 안면 부흡기 저항이 평균 3 Pa로 호흡이 매우 편하지만, 분진포집효율 시험결과 평균 17%로 입자차단 성능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건강한 사람이 장시간 야외나 실외 활동을 할 경우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3밀 지역(밀폐·밀접·밀집)과 병원을 방문할 때나 환자인 경우에는 반드시 KF80·KF94 등급의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 예방에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