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허용했더니 사직구장 아찔 풍경…중대본, KBO에 공개 경고
상태바
관객 허용했더니 사직구장 아찔 풍경…중대본, KBO에 공개 경고
  • 미디어인천신문
  • 승인 2020.07.30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19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관중 거리두기 관리 미흡을 사유로 강력한 경고 의사를 전하기로 했다.

프로스포츠 관람객 10% 입장을 허용하자마자 관중들이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30일 중대본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롯데 사직구장에서 1루 쪽 관객들이 다수 모이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며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KBO에 강력 경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롯데 사직약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NC의 경기에서는 관중이 충분히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모습이 포착됐다.

노래 응원 금지, 좌석간 간격 유지 등을 조건으로 전체 수용인원의 10% 관중 입장을 허용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셈이다.

손영래 반장은 "프로야구, 축구 등 프로스포츠에 단계적으로 관객 입장을 확대해 나가려는 상황에서 이런 일이 생겼다"면서 "차후에도 이런 문제가 계속 발생하면 관객 입장 확대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KBO에서 재발 방지 대책을 새우겠지만, 적절한 거리두기를 통해 관중 입장이 될 수 있도록 주의를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