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대북전단 살포 "백해무익, 시민 생존 문제와 직결 '중단되야'"
상태바
박남춘 인천시장, 대북전단 살포 "백해무익, 시민 생존 문제와 직결 '중단되야'"
  • 고상규 기자
  • 승인 2020.07.28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정치권의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처리 촉구
박남춘 인천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백해무익한 대북전단 살포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하며,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이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되길 바란다"

이 말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2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밝힌 대북전단살포와 관련한 입장이다.

인천은 2010년 11월 23일 북한군으로부터 170여 발의 포탄 공격을 받은 연평도를 비롯해 강화도 등 서해 5도의 접경지가 위치해 있는 만큼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불법 대북전단 살포'에 극도로 민감해 있는 분위기다.

이를 반영하 듯 SNS에 올라온 박 시장의 글에서는 '접경지 주민들의 생존과 직결'이라는 글이 거듭 강조됐고, 이를 사전 차단하기 위한 국회의 '대북전단살포 금지법' 조속처리를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박 시장의 SNS에 올라온 강화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한강하구 중립지역.
박 시장의 SNS에 올라온 강화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한강하구 중립지역.

박 시장은 "인천이 남북 관계의 변화에 가장 먼저 영향을 받는 곳"이라며 "서해5도, 강화도 등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평화는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며, 인천시도 한반도 평화를 지키고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한 삶을 위해 온 힘을 집중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다시금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살릴 수 있도록 종전선언의 조속한 합의와 함께 북한과 신뢰를 쌓고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무력 충돌의 빌미를 제거하는 유연한 태도가 필요하다"며 살포를 금지하는 법을 통해 접경지역민들의 불안감 해소 마련을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