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챔피언십 '눈물의 첫 우승' 박현경 "지난해 아쉬움 다 날렸어요…"
상태바
KLPGA 챔피언십 '눈물의 첫 우승' 박현경 "지난해 아쉬움 다 날렸어요…"
  •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5.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골퍼 박현경이 17일 오후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6540야드)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 파이널라운드 경기에서 우승을 거둔 뒤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확정한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이 눈물을 쏟아냈다. 첫 우승으로 박현경은 함께 데뷔했던 동료들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무승에 그쳤던 안타까움을 모두 털어냈다.

박현경은 17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6540야드)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에서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2위(16언더파 272타) 임희정(20·한화큐셀)과 배선우(26)를 한 타 차이로 제치고 정상에 섰다.

2019시즌 KLPGA투어에 데뷔한 박현경은 메이저대회에서 개인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루키시즌 박현경은 우승은 없었지만 톱10에 9번 들며 1부 투어에 안착했다. 그러나 2019시즌에는 임희정이 3승, 조아연(20·볼빅)이 2승을 올리는 등 신인들이 총 8승을 합작했다. 나름 괜찮은 시즌을 보낸 박현경이었지만 승승장구하는 동기들의 활약에 가려질 수밖에 없었다.

우승 후 박현경은 "작년에 루키들이 8승을 올렸는데 그 중에 제 승수가 포함되지 않아 아쉬웠다. 작년에 많은 동기들이 우승하는 모습을 보며 부럽고 한편으로 속상한 적도 많았다"며 "2020년 첫 대회에서 아쉬움을 다 날린 것 같아 눈물을 흘렸다. 속상했던 날들이 한 번에 스쳐 지나가서 감격의 눈물이 나왔다"고 기뻐했다.

이어 "제가 꿈꿔왔던 순간이 오늘 이뤄져서 너무 행복하다. 이번 대회 1라운드 날이 어머니 생신이었다. 좋은 선물을 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경기했는데 우승을 선물로 드릴 수 있게 됐다. 태어나서 이 순간이 제일 행복한 것 같다"고 웃었다.

2019년 무관에 그쳤던 박현경이 힘들때마다 옆에서 묵묵히 도와준 것은 프로골퍼 출신인 아버지 박세수(51)씨다. 박씨는 지금도 캐디로서 박현경을 돕고 있다.

박현경은 "우승 퍼트 후 한 마디도 안 하고 아버지와 포옹했다. 아버지도 투어 프로 출신이시다보니 코스 공략, 바람 계산 등 모든 부분에서 도와주신다. 경기가 안 풀릴 때 아버지가 계서서 든든하다"고 감사를 전했다.

 

 

 

프로골퍼 박현경이 17일 오후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6540야드)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 파이널라운드 경기 18번홀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박현경은 3라운드까지 임희정에 3타 뒤져 있었다. 라운드 초반 버디 3개를 잡고 페이스를 끌어 올렸지만 9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위기가 찾아왔다. 하지만 박현경은 흔들리지 않고 11번홀(파5)부터 13번홀(파4)까지 3연속 버디에 성공, 짜릿한 역전 우승을 완성시켰다.

박현경은 "작년에 3승을 한 (임)희정이와 베테랑 (배)선우 언니가 있어서 우승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9번홀에서 보기를 했을 때는 '하늘에 다 뜻이 있겠지'하고 넘겼더니 후반에 3연속 버디가 나왔다. 3연속 버디하고 선두로 올라섰다는 것은 알았다"고 말했다.

첫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박현경은 2020시즌 동안 2번째 우승, 그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들과 KLPGA투어 선수들이 겨루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현경은 "시즌 시작하기 전에 목표가 많았는데 제일 컸던 것은 첫 우승이었다. 첫 우승을 했기에 다음 목표는 2승으로 잡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작년에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을 보며 2020년에는 꼭 참가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출전에 한 발 다가선 것 같아서 좋다. 꼭 참가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