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게임 퇴장' 박항서 감독, 친선경기 4경기 출장 정지
상태바
'SEA게임 퇴장' 박항서 감독, 친선경기 4경기 출장 정지
  •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2.1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지난해 12월 동남아시안(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심판 판정에 항희하다 퇴장을 당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친선경기 4경기 출장 정지와 벌금 5000달러(약 590만원) 징계가 내려졌다.

12일 베트남 언론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지난 10일 징계윤리위원회를 열고 박 감독에 대한 징계 수위를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SEA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AFC가 주관하는 대회가 아니기에 공식 경기 출장 정지는 피하게 됐다.

베트남은 다음 달 26일 이라크를 상대로 친선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에서 박 감독은 벤치에 앉을 수 없다. 하지만 이후 다음 달 31일 열릴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말레이시아 원정 경기에서는 팀을 지휘한다.

앞서 박 감독은 지난해 12월10일 열린 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3-0으로 앞선 후반 32분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후 박 감독은 벤치가 아닌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고, 팀은 실점 없이 3-0으로 승리,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 트로피를 따냈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자제했어야 했는데 미안하다. 하지만 내가 레드카드를 받는 것보다 우승이 우선이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