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영화 드라마 등 촬영지로 각광
상태바
'인천'...영화 드라마 등 촬영지로 각광
  • 엄홍빈 기자
  • 승인 2020.01.1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영상위원회 13일 2019년 195편 촬영...매년 증가 추세
[호텔 델루나 'tvN' 캡처]
[호텔 델루나 'tvN' 캡처]

한국 영화와 드라마 등의 촬영지로 인천이 인기다.

인천영상위원회는 13일 지난해 인천에서 촬영한 영화·드라마·뮤직비디오·광고 등 195편의 영상물에 537회차 촬영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이가운데 TV드라마가 52편으로 가장 많았고 영화 45편, 뮤직비디오 33편, 광고 28편 등의 순이었다.

[인천 군구별 촬영 현황=인천영상위원회 제공]
[인천 군구별 촬영 현황=인천영상위원회 제공]

옛 건물들의 보존이 잘 되어있는 중구와 동구지역이 촬영지로 선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드라마 ‘배가본드’, 영화 ‘블랙머니’를 비롯해 172편이 영종도를 비롯한 중구에서 촬영됐으며 배다리 헌책방 거리, 양키시장 등 80~90년대 이미지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동구 촬영건수도 141편이나 됐다.

폐공장 일진전기 인천지점에서도 ‘호텔 델루나’ ‘멜로가 체질’ ‘보이스3’ 등 60편의 작품이 촬영됐다.

위원회에 따르면 인천 촬영 영상물은 2015년 93편(촬영일수 244일), 2016년 103편(촬영일수 352일), 2017년 118편(촬영일수 362일), 2018년 138편(촬영일수 500일), 2019년 195편(촬영일수 537일)로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