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이란사태 '비상대책반' 구성
상태바
한국가스공사, 이란사태 '비상대책반' 구성
  • 문종권 기자
  • 승인 2020.01.0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인천신문 문종권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이란 사태와 관련 천연가스 수급 위기대응에 나섰다.

채희봉 사장은 이란 보복조치에 따라 중동지역 위기상황이 고조됨에 따라, 9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장을 반장으로 5개 분야 12개 부서로 비상대책반을 구성,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또 이에 앞서 자체 위기평가회의를 거쳐 8일 오후 중동지역 사업장에 해외 Security 분야 위기경보를 발령하고 본사 상황실을 가동했다.

채 사장은 이날 “중동지역은 국내로 도입되는 천연가스 비중의 약 40%를 차지하는 만큼 앞으로 산업통상자원부 및 관련 업계와 협조체제를 강화해 천연가스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