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남북경협 제안에 '대북제재 이행' 의무 강조…VOA
상태바
美국무부, 남북경협 제안에 '대북제재 이행' 의무 강조…VOA
  • 미디어인천신문
  • 승인 2020.01.0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미국 국무부가 남북 교류 및 협력 확대 방안을 북한에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두고 대북제재 이행 의무를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9일 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문 대통령이 구체적인 남북 경협 사업을 제안한 데 대해 북한을 겨냥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상기시켰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과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구상에 찬성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하야 하며 우리는 모든 나라들이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가 비핵화를 촉진시킬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노력에 긴밀히 협력하고 유엔 제재들이 완전히 이행되도록 공조하고 있다"며 제재 이행이 우선임을 시사했다.
 
앞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우리는 남북관계의 성공이나 진전과 더불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기 원한다. 그것이 중요한 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속도조절론'을 꺼내들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전날(8일)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북핵문제의 해결을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다만 우리나라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인 만큼 남북관계에 있어서 운신의 폭을 넓혀 나가면서 우리가 독자적으로 해 나갈 수 있는 일은 최대한 진전시켜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