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후임 법무장관에 추미애 지명…"사법개혁 완수 기대"
상태바
文대통령, 조국 후임 법무장관에 추미애 지명…"사법개혁 완수 기대"
  •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2.0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판사 출신의 5선 의원인 추 의원은 정치권에서 '추다르크'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꼽히고 있어 검찰 개혁을 완수하는 데 있어 적임자라는 평가다. 사진은 이날 2019 북방포럼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 2019.12.5/뉴스1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당대표 출신의 중진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61)을 지명했다.

지난 10월 14일 조국 전 장관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전격 사퇴한 지 52일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인선을 발표하고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추미애 의원은 소외계층 권익보호를 위해 법조인이 되었고 정계 입문 후에는 헌정사상 최초 지역구 5선 여성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며 뛰어난 정치력을 발휘해 왔다"고 전했다.

대구 출신으로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한 추 내정자는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사법연수원 14기)해 1995년까지 광주고법 판사 등을 지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사시·연수원 동기다.

판사를 그만둔 뒤 1996년 15대 총선에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로 서울 광진구을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되며 정치인의 길을 걸었다. 이후 20대까지 한 차례(17대)를 제외하고 같은 지역구에서 5선을 했다.

정치권에서 '추다르크'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꼽히고 있어 검찰 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평가다.

고 대변인은 "판사, 국회의원으로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 그리고 그간 추미애 내정자가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 법치 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0일 넘게 공석이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명됨에 따라 그동안 차질 우려가 나왔던 검찰 개혁 작업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특히 최근 검찰이 청와대를 상대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등을 놓고 동시다발적으로 수사에 나서면서 양측의 대치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추 내정자의 역할에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