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윤석열에 미안' 한 문장 흘린 檢…무소불위 권력"
상태바
민병두 "'윤석열에 미안' 한 문장 흘린 檢…무소불위 권력"
  •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2.0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미디어인천신문 온라인뉴스팀]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숨진 채 발견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 자필로 작성된 유서 추정 문서에 '총장님(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는 취지의 글을 남긴데 대해 "그 문장만 골라서 특정 언론한테 흘린 것이라고 한다면 (검찰은) 하나도 변한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이렇게 말하면서 "오히려 더 무소불위의 권력이 돼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심각한 문제의식을 느낀다"고 했다.

민 의원은 "윤 총장에게 미안한다는 말은 이 사건 전체를 규정해버리는 것"이라며 "정말 대단한 실망"이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또 검찰에 대해 인디언 기우제를 지내고 있다고 평했다. 인디언들이 비가 올 때까지 계속 기우제를 지낸다는 것으로 검찰이 무언가 나올 때까지 수사를 계속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이 사건은 조국 전 장관 딸 표창장에서 시작된 것이고 (조 전 장관) 부인은 기소를 했다"며 "조 전 장관에 대해선 단서를 못 잡은 것 아닌가 생각이 드는데 어느 사이에 울산 사건으로 번지고 금융위원회 사건으로 번져나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만약 조 전 장관을 기소한다면 국민들이 볼 때 검찰이 변해야 한다는 뭇매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 보니 이 사건을 갖다가 계속 키워나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 하명 논란에 대해서도 "모든 제보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가게 돼 있고 초점은 1차 제보를 가공해서 선거용으로 변질시켰냐는 것인데 이는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의혹이기에 곧 사실이 무엇인가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뿐만 아니라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우리가 압승하는 분위기였다. 17개 (광역단체장 중) 13~14개는 기본적으로 (민주당이) 이기는 선거였는데 그런 무리수를 썼을지에 대해선 저희 상식과 기억에선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