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민사박물관, ‘에네켄에 담은 염원, 꼬레아노의 꿈’ 개막
상태바
한국이민사박물관, ‘에네켄에 담은 염원, 꼬레아노의 꿈’ 개막
  • 이경식 기자
  • 승인 2019.10.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5~2020. 2.16, 멕시코ㆍ쿠바 한인 이민과 독립운동 특별전
쿠바 마탄사스의 여성한인애국단 사진(1938) [사진제공 = 인천시]
쿠바 마탄사스의 여성한인애국단 사진(1938) [사진제공 = 인천시]

[미디어인천신문 이경식 기자] 인천 한국이민사박물관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오는 25일부터 내년 2월 16일까지 ‘에네켄에 담은 염원, 꼬레아노의 꿈’ 특별전을 개막한다.

이번 전시는 1905년 일포드호를 타고 단 한 차례 이주한 1000여 명의 멕시코ㆍ쿠바 이민자들의 삶과 그들의 독립운동에 관한 전시이다.

전시는 1부‘바다 끝 희망을 찾아’, 2부 ‘다시 바다를 건너’ 3부 ‘조국 독립의 꿈’으로 구성되어 있다.

1부 ‘바다 끝 희망을 찾아’에서는 나라가 기울어가는 환경 속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아 이역만리로 떠난 사람들의 이주과정과 에네켄 농장에서의 고난을 겪으면서도 이를 극복해나가는 멕시코 한인들의 모습을 담았다.

2부 ‘다시 바다를 건너’에서는 멕시코 내전 등을 피해 다시 바다를 건너 쿠바로 재이주한 사람들의 모습을 담았다.

3부 ‘조국 독립의 꿈’에서는 생활고가 이어지는 상황 속에서도 조국 독립을 염원하고 응원하여 독립자금을 보내는 등 가장 먼 곳에서 독립운동을 이어나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쿠바 한인 후손 안토니오김은 독립유공자 김세원이 자신의 할아버지라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다. 대부분의 한인 후손들은 선조들의 한국이름을 알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

전시에는 이런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멕시코 한인후손회에서 제공한 천명이 넘는 멕시코이민자명단을 게재한다.

이 명단은 이민 초기 멕시코 현지에서 이루어진 조사와 후에 이민국의 외국인 등록 등을 조사하여 만든 것으로 멕시코쿠바 후손들의 선조 찾기 일환으로 의미 있는 작업이다.

이번 전시는 한국이민사박물관 지하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문의는 032-440-4710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