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대비 ‘폐수배출사업장 특별점검’ … 14개 사업장 적발
상태바
장마철 대비 ‘폐수배출사업장 특별점검’ … 14개 사업장 적발
  • 여운민 인턴기자
  • 승인 2019.07.1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 반월시화산단 및 수원,화성,오산 하천일대 252개소 점검
광역환경관리사업소 특별사법경찰수사 2건, 과태료 1,600만원 및 행정처분 실시
폐수배출사업장 특별단속[사진=경기도]
[사진제공=경기도청]

[미디어인천신문 여운민 인턴기자]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6월 24일부터 7월 5일까지 열흘 간 반월ㆍ시화 산단에서 염색.도금.피혁 등 폐수를 공동으로 처리하는 사업장 180개소와 수원, 화성, 오산지역 하천 일대 폐수배출사업소 72개소 등 총 252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11일 도에 따르면 16개 위반사항에 대해 총 1,600여만 원의 과태료 부과 및 행정처분을 내리고 중대한 법을 위반이 적발된 2개소에 대해선 광역환경관리사업소 특별사법경찰관 수사가 이뤄지도록 했다.

이번 점검에 드러난 위반행위는 ▲대기 방지시설 비정상 가동 1건 ▲대기 배출시설 변경신고 미이행 4건 ▲폐수 배출시설 변경허가 미이행 1건 ▲ 변경신고 미이행 1건 ▲폐수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운영일지 미작성 3건 ▲대기 방지시설 부대기구류의 고장훼손 방치 5건 ▲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1건 등이다.

주요 위반사례로 안산 반월산단 소재 A섬유염색가공업체는 허가 당시보다 특정유해물질이 30%이상 배출될 경우 변경허가를 받아야 함에도 아무런 허가를 받지 않은 채 1.2배 이상의 페놀을 배출하다 적발됐다. 

또한 화성에 위치한 의약품 제조 B업체도 분말원료 혼합시설 가동 시 발생하는 분진을 여과집진시설에 유입 처리해야함에도 아무런 조치 없이 분진을 배출하다 특별사법경찰관 수사를 받게 됐다.

이외에도 분쇄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배출허용기준의 3배 이상 초과 방류하다가 ‘조업정지’ 조치를 받게 된 C 폐플라스틱 재생업체 등 12개 업체가 과태료 등 행정처분과 함께 인터넷 공개 조치를 받게 됐다.

송수경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장마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폐수 무단방류 등 환경오염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이번 특별점검을 했다”라며 “앞으로도 환경오염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점검과 하천별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환경관리에 대한 사업장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환경오염사고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