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의혹 엄정수사 촉구" 靑국민청원 20만명 이상 동의
상태바
"김학의 의혹 엄정수사 촉구" 靑국민청원 20만명 이상 동의
  • 미디어인천신문
  • 승인 2019.04.1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2019.4.14)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사건'과 관련, 김 전 차관 등 사건 관계자들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피해자들의 신분보호를 요청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청와대·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들을 수 있는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해당 청원(김학의 성접대 관련 피해자 신분보호와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합니다)은 21만1344명의 동의를 받았다.

각 청원은 한 달 동안 청원 게시판에 게재되는데 이번 청원은 지난달 14일 게시판에 올라와 전날(4월13일)이 청원종료일이었다.

청원인은 "성접대 피해자 분의 KBS인터뷰 영상을 보고 절규와 떨리는 목소리를 들으며 눈물이 났다"며 "이 사건과 버닝썬 사건의 원인은 여성을 무시하는 것을 포함한 사회유명·저력인사들의 도덕성 타락, 권력유착으로 인한 법치의 무력화"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회가 얼마나 타락했는지 잘 안다. 그러나 피해자들의 절규하는 목소리 하나 무시할 정도로 각박하지는 않다는 것도 알기에 이렇게 청원드린다"며 "이들(피해자들)에게 평범함을 드리고 법치주의를 제대로 세워 권력유착의 그늘을 막기 위해서라도 관련자들에게 엄정한 수사를 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검찰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을 통해 김 전 차관 사건을 수사 중이다. 김 전 차관 동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이 자신이라고 주장하는 이모씨는 이번주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