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섹션
찰리 김과 함께 떠나는 카메라 여행멕시코 - 티후아나
김민식 사진기자  |  cutekim2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1  09:10: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멕시코 티후아나는 대륙부의 가장 북서쪽에 위치한 바하칼리포르니아 주의 도시로 미국 샌디에고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국경을 넘나드는 도시이며, 미국의 남부 대도시와 접근성이 높아 이민을 희망하는 노동자들이 가장 많이 모여드는 곳이기도 하다.

미국에 한인들이 제일 많이 살고 있는 Los Angeles 에서도 샌디에고 국경까지는 약 2시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서 주말이면 멕시코로 놀러 가는 한인들도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유명한 골프장과 먹거리 관광등 다양하고 미국에 비해 물가가 싼도시 티후아나로 많은 미국인들이 선호하는 도시이다.

티후아나는 미국에서 멕시코로 들어가는 교통의 중심지인 멕시코의 장단점이 혼합된 곳으로 알려져 있고, 경제적 번영과 유흥 산업, 상업의 중심지인 한편, 미국으로 밀반출되는 마약 거래의 주요 통로로 여겨지기도 하고 미국에서도 유명한 매춘의 중심지로 여겨지기도 한다.

미국에 속해있는 샌디에고는 미국에서도 부자동네로 알려진 아름다운 도시이지만 국경을 넘는순간부터는 비포장 도로나 다름없는 다 떨어진 아스팔트와 산언덕을 가득 메운 빈민촌들이 눈에들어오고, 오래된 차들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매연과 자동차들의 경적소리에 정신이 없지만 도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다행히도 바하캘리포르니아의 멋진 바다 풍경과 아름다운 집들이 눈에 보인다. 오늘은 값이 싸고 맛이 좋은 멕시코로 맛 기행을 떠나본다.

   
▲ 바하만리부라는 멕시코의 휴양지의 아름다운 해안을 끼고 있어 미국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휴양을 온다.
   
▲ 조그만 어촌 마을에서 한 어부가 갓 잡아온 생선들을 배위에 올려놓고 판매를 하고 있다
   
▲ 티후아나를 지나서 1번 도로를 따라 내려가다보면 공기도 좋고 괜찮은 집들이 보인다. 집들은 근사하지만 바닥은 비포장도로이다.
   
▲ 맛기행을 하는터라 아름다운 해변의 한 식당에 자리를 잡고 음식을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
   
▲ 식당의 한 종업원이 랍스터요리를 접시에 담고 있다.
   
▲ 멕시코사람들이 즐겨 사용을 하고 있는 의류가계의 모습.
   
▲ 관광도시라 대형쿠르즈선이 들어와서 손님들을 내려놓고 정박을 하고 있다.
   
▲ 바다에는 바다사자들이 휴식을 취할수있는 곳도 마련이 되어 있어서 언제나 바다사자들이 물 위로 올라와사 휴식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김민식 사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포토] 세계의 여행 - 미얀마 12 탁발(托鉢)
2
‘2019 코리아컵 T20 크리켓 리그’ 개막
3
중부경찰서 형사과, 인천경찰청 최고수사팀 선정
4
[인사] 미디어인천신문
5
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준우승 ··· 브룩 헨더슨 '우승'
6
경기도,‘지구의 날’ 소등행사 진행
7
남경순 인천연수서장, 3·1 독립선언서 필사 챌린지 동참
8
인천 남동구, 자랑스런 '구민상' 수상자 선정
9
동국제강 김연극 대표이사 선임
10
[역사속의 오늘] 4월22일
프리미엄 링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02-200 인천시 남구 주안동17-1 주안시범공단 부대동303호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32-873-3008~9  |  팩스 : 032-873-301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다 06061  |  등록일 : 2013.05.01  |  발행인 : 엄홍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홍빈
Copyright © 2013 미디어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