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체육 > 공연/전시
국립극단 올해 첫 작품, '자기 앞의 생'양희경·이수미 출연
미디어인천신문  |  webmaster@mediai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9  08:51: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자기 앞의 생 홍보사진. 좌측부터 로자役(이수미), 카츠 의사役(정원조), 모모役(오정택), 로자役(양희경) <사진제공 국립극단>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2019년 첫 번째 작품으로 프랑스 소설가 로맹 가리(Romain Gary, 1914~1980)가 가명으로 출판한 소설 '자기 앞의 생'을 무대에 올린다.

연극 '자기 앞의 생'은 2월22일부터 3월23일까지 서울 중구 명동 명동예술극장에서 국내 초연한다.

로맹 가리는 에밀 아자르라는 가명으로 이 소설을 출간해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인 프랑스 공쿠르상을 1956년 '하늘의 뿌리'에 이어 1975년에 다시 수상한다. 이 상은 중복 수상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2회 수상은 로맹 가리가 유일하다.

연극으로 다시 만나는 '자기 앞의 생'은 프랑스에서 작가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자비에 제이야르(Xavier Jaillard)가 각색해 2007년 초연했다.

이 작품은 같은 해 프랑스 최고 권위의 연극상인 몰리에르상에서 최고작품상, 최고각색상, 최우수연기상 등 주요 부문을 석권하며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내용은 파리 슬럼가의 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자신의 부모가 누구인지 모르는 아랍계 소년 모모와 오갈 데 없는 아이들을 키우는 유대인 보모 로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들은 인종, 종교, 세대 등 사회적 장벽을 뛰어넘어 인간애를 잃어가는 현대 사회에 유의미한 메시지를 던진다.

유대인 보모 로자 역에는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는 배우 양희경과 제55회 동아연극상에서 연기상을 받은 이수미가 나눠서 출연한다.

이외에도 모모 역의 오정택, 카츠 의사 역의 정원조, 유세프 카디르 역의 김한 등이 무대에 선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미디어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포토] 세계의 여행 - 미얀마 12 탁발(托鉢)
2
‘2019 코리아컵 T20 크리켓 리그’ 개막
3
중부경찰서 형사과, 인천경찰청 최고수사팀 선정
4
[인사] 미디어인천신문
5
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준우승 ··· 브룩 헨더슨 '우승'
6
경기도,‘지구의 날’ 소등행사 진행
7
남경순 인천연수서장, 3·1 독립선언서 필사 챌린지 동참
8
인천 남동구, 자랑스런 '구민상' 수상자 선정
9
동국제강 김연극 대표이사 선임
10
[역사속의 오늘] 4월22일
프리미엄 링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02-200 인천시 남구 주안동17-1 주안시범공단 부대동303호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32-873-3008~9  |  팩스 : 032-873-301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다 06061  |  등록일 : 2013.05.01  |  발행인 : 엄홍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홍빈
Copyright © 2013 미디어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