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섹션
찰리 김과 함께 떠나는 카메라여행 - 미국 조지아세계 최대의 클래식자동차 폐차장
찰리 김  |  cutekim2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6  16:56: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조지아의 Old Car City USA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클래식 자동차 폐차장을 보유하고 있다.

 방문객들은 안에 있는 수천대의 차량과 얽혀있는 깊은 남쪽의 아름다운 식물을 즐길 수 있고 1931년 일반 상점으로 시작하여 지금도 가족 소유로 운영되고 있다.

 올드 사우스 환경, 민속 예술, 아름다운 클래식 자동차의 유령 등을 즐길 수가 있고. 그곳을 방문을 할 때에는 미국의 저명한 사장 인 딘 루이스 (Dean Lewis)에게 물어보면 친절하게 모든 것을 설명을 들을 수가 있다.

 아틀란타에서 약 60km 떨어져 있는 곳으로 내부의 길이만도 약10km 로 굉장히 넓고 사진을 찍기 유명한곳으로 사진가들의 천국이라 불리고 있다. 자동차 운전석을 뚫고 거대한 나무가 자라는가 하면 숲속에 파묻혀있는 자동차들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 일상생활에는 편리하면서도 저 자동차들로 인하여 얼마나 많은 인명들을 앗아갔는지 짐작을 하게한다.

 미국의 유명 방송국에 촬영을 하며 소개된 바도 많았고, 미국의 유명 사진작가 Mike Moats는 한 달에 3일정도 Macro Photo Club이라는 동아리활동을 하며 사진을 가르치고 있다.

 주말이면 웨딩사진과 모델들의 프로필 사진 등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서 몰려든다. 일주일에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 4일만 문을 여는데 아침9시에 오픈을 하여 오후4시에 문을 닫는다. 조지아를 방문을 할 계획이 있다면 꼭 한번 방문을 해보기를 적극 권장한다.

   
▲ 사무실 2층에는 수천 개의 종이컵 등을 이용하여 작품을 만들어놓고 있으며, 아직도 작업 중인 컵들.
   
▲ 폐차장 가운데로는 사람들이 다닐 수 있는 길만 남겨놓고 양옆으로 수많은 자동차들이 널려있다.
   
▲ 나무와 자동차들이 서로 뒤엉켜서 있는 모습. 지금은 겨울이라 풀들이 없지만 여름에는 완전히 풀들이 숲을 이루어 숲속의 자동차들이 볼만하다고 한다.
   
▲ 폐차되어있는 자동차에 올라서 언젠가 수많은 사람들을 실어 날랐던 자동차의 모습을 상상해 보았다.
   
▲ 자동차에 엉덩이를 걸치고 지난날에 멋진 드라이브를 했던 기억들을 더듬어보고 있다
   
▲ 운전석을 뚫고 거대한 나무들이 자라나서 멋진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
   
▲ 차동차를 뚫고 나무가 자라고 있는 모습
   
▲ 자동차색상과 바지의 색상이 잘 어울릴 것 같아서 한컷
   
▲ 오래전에 귀족들만 탓을 만한 자동차
   
▲ 사장인 Lewis Walter Dean 과 함께 방문 기념으로 한 컷을 찍었는데 그곳에서 팔고있는 모자를 건네주기에 얼마냐고 물었더니 특별히 나에게 하나를 선물하겠다고 하여 고마운 마음으로 받았다.
   
▲ 바로 길 건너에 레스토랑이 하나가 있는데 그곳에도 폐자동차를 이용하여 멋진 장면을 연출을 하고 있다.
   
▲ 입구에 자동차 폐차장을 알리는 간판이라고 할까?
   
▲ 엘비스 프레슬리가 마지막을 탔던 자동차와 옷인데 주인이 경매에서 사다가 진열을 하고 있다고 한다.

 

찰리 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인천평화복지연대 "유정복 전임 인천시정부 정무직 인사 적폐 척결" 주장
2
인천시교육청, 당직경비원 등 용역근로자 1,153명 정규직 전환
3
[인터뷰] 배상록 인천미추홀구의회 신임 의장
4
한국당 안상수 의원, 국회 예결위 위원장 선출
5
인천지역 여 야 국회의원 '4곳' 상임위원장 선출
6
인천상의, 제23대 명예의원 위촉
7
도성훈 인수위 '삶의 힘이 자라는 우리인천교육' 새 비전 발표
8
찰리 김과 함께 떠나는 카메라 여행 - 미국(마이애미)
9
"‘67시간 36분’ 영원히 이 숫자는 못잊을 것 같다"
10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발족
프리미엄 링크
12.17일 ‘제5회 월미알몸마라톤대회’ 개최
믿을만한 건설전문인력사무소 마루인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02-200 인천시 남구 주안동17-1 주안시범공단 부대동303호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32-873-3008~9  |  팩스 : 032-873-301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다 06061  |  등록일 : 2013.05.01  |  발행인 : 엄홍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홍빈
Copyright © 2013 미디어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ic.co.kr